일반인베스트 - 일반인이 만드는 최고의 자료들!
> 유머/공포/엽기/2ch > 공포/엽기
유명한 물귀신 이야기
작성자: 여고생
등록: 2017-10-07 23:24:30
추천: 0 비추천: 0 조회: 275

제가 무서운얘기나 실화를 너무 조아하고  여태 살면서 잊지못할 얘기가 하나 있어서 어설프게 적어봅니다

 

자세하게는 설명안하고 이야기를 위주로 설명하겠습니다

 

이얘기는 100%실화입니다 뭐 보시는분들 나름이시지만 적어봅니다

 

 

 

제가 강원도에서 군생활을 할때입니다

 

한참 일만하는 일병때 여름이였습니다 매일 스트레스 받으며 군생활 할때죠

 

"장마야 빨리오거라 " 하고 기다리고있을때 역시나 장마가 찾아왔습니다

 

 

그런데 그해 장마는 비가 너무 심하게 많이와서 마을이 홍수가 날정도의 양이 내렸습니다

 

홍수지역도 아닌데 말이죠

 

 뭐 저야 비가 오면 하는일이 줄어들어 저야 좋았습니다

 

근데 너무 많이오니까  산사태 나고 뚝만들러가야되고 오히려 더 개고생을 해야했습니다

 

근데 멈출생각없이 계속오는장마..

 

비가 너무 많이 오는바람에 마을에 홍수가 아주 심하게 났습니다

 

 

뭐 하늘이 하는일이라 어찌 막을수도 없고 집떠내려가고 사람실종되고

 

가축이니 차들이니 떠내려간 판국에 사람이 살아남는게 신기할정도였습니다

 

홍수가 심하게 나고  비가 그쳤습니다

 

마을을 복구해야하기때문에 구조대 소방관들이 일을 가담했으나 그래도 일손이 딸려

 

저희도 돕게됬습니다  어차피 동네도 작아서 구조대가 소방관이고 소방관이 구조대일을

 

할정도로 작은 동네라 저희 부대도 소방관들과 인사할정도로 친했습니다

 

가끔 모여서 축구도 하고 그랬거든요

 

 

 

 

 

일단은 다른건 다 둘째치고 제일 급한건 없어진 사람들 즉 시체를 찾는 일이였습니다

 

땅인지 강인지 구분을 못 할정도로 물바다가 되있어서 보트를 타고 조를 짜서

 

시체를 찾으러 다녔습니다

 

저는 박병장과 2인1조가 되어 별생각없이 어슬렁 거리며 노나 휘젓고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도 수색작업은 계속 됬고 4일째 되는날 똑같은 코스로 작업을 했습니다

 

동네가 시골이라 잡초들이 많아서 헤쳐가면서 작업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때 잡초라고 하기에는 너무 검은 잡초가 눈에 보였습니다

 

저는 보트를 멈추고 점점가까이 가봤는데 순간..

 

등꼴이 오싹했습니다

 

아무래도 사람 머리카락 같았습니다 가까이갈수록 확실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물에 빠져죽은 시체를 본적도 없고 그냥시체도 본적이 없어서 제판단이 아닐수도 있겠다싶어

 

박병장에게 말했습니다

 

그때 상황을 대화로 설명하겠습니다

 

 

" 박병장님 "

 

"왜 "

 

"제가 지금 시체를 발견한거같습니다

 

"어?개소리하지마라

 

"아닙니다 제가보기에는 확실합니다

 

"*x  어딘데

 

제가 그위치로 노를 저어서 보여주자

박병장은 잠시 당황하더니 말을 안하고 생각을 하는것 같더니

아무렇지도 않게 말했습니다

 

"*아 저거 시체 아니야 가자 "

 

"제가 보기에는 시체가 확실합니다 검은잡초는 없지 않습니까 ?

 

"니가 뭘 아냐 ?아니라고. 그냥가자고 "

 

"아닙니다 한번 건져보는게 낫지 않습니까 "

 

" 아니라고 몇번을 말해 내가 안다고 그냥가자

 

"그래도 그냥 건져나 보는게..

 

"야이개xx!!!  내가 가자면 가는거야 개xxx  씨xxxx!!!!!!!!

 

 

박병장은 갑자기 저에게 큰소리로 욕을 셋트로 내뱉었습니다

 

저는 그냥 건져나 보자는 얘긴데 아니라고 우기면서 갑자기 화를 내는것이였습니다

 

저야 일병이라 뭔힘이 있겠습니까 고참이 가자는데 가야죠 ;;

 

힘없이 노를 저으면서 작업을 끝내려고 하는데 박병장이 말했습니다

 

 

" 미안하다 욕해서 . 별거 아니니깐 신경쓰지마라 정 찝찝하면 저기 소방관들한테 확인해달라그래 ."

 

평소 괴롭히는데 타고난 박병장인데 욕한걸로 미안하다고 말하니 이상했습니다

 

당황한건지 겁먹은건지 표정도 이상하고 못볼걸 본사람 마냥 표정이 굳은채로 있었습니다

 

그렇게 저희는 마을복구하는데 도우라는 명을 받고 이동하러 가는 도중에

 

소방관들이 있었습니다 박병장이 담배한대 피고 가자고 해서 소방관들과 저희 부대원들 몇명과

 

모여 담배피며 사소한 얘기를 나누고 있다가 제가 아까 본 시체같은 검은 잡초얘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그상황에서는 그리 심각한 얘기로 받아들이지 않는건지  

 

 모두들 뭔가 아는듯이 미심쩍은 표정을 지면서 그러려니 하며 말을 돌렸습니다

 

그런데 그때 한 소방관이 위치가 대충어디냐고 물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위치를 설명해줬습니다

 

그러자 저도 한시름 마음이 놓이더군요 그리고 각자 이동하고 일을 마치고 부대로 들어왔습니다

 

그래도 고생했다고 뽀글이를 먹을수있게 해주더군요

전체: 3,907
번호 제목 등록자 추천 비추천 조회 등록일
51433
고속도로 터널 페라리 스파이더 사고영상
초보인생 0 0 28 2017-10-17
51432
후방카메라가 필요한 이유 
초보인생 0 0 32 2017-10-17
51429
애나벌 . jpg 
소용돌이맛살 0 0 28 2017-10-17
51361
좁은길 지나는 버스 
Nergal 0 0 111 2017-10-13
51332
[블박] 기찻길사고 기관사 시점
여고생 0 0 162 2017-10-12
51318
뜻밖의 역주행
여고생 0 0 114 2017-10-12
51317
경찰서에 칼 들고 난입 
통배권니배때려 0 0 116 2017-10-12
51278
싸바이 노래방 살인마 사건
여고생 0 0 384 2017-10-08
51277
미군 역대 최고의 저격수
여고생 0 0 384 2017-10-07
51276
(펌 / 실화) 형에게 붙은 친척귀신
여고생 0 0 274 2017-10-07
51275
돌밭 길의 요괴
여고생 0 0 275 2017-10-07
51274
> 유명한 물귀신 이야기
여고생 0 0 275 2017-10-07
51273
도쿄에서 파는 외계인 라면
여고생 0 0 280 2017-10-07
51261
2ch 벽에서 들리는 소리
여고생 0 0 287 2017-10-06
51259
고치현의 민요
여고생 0 0 273 2017-10-06
51258
불쌍한 형제
여고생 0 0 263 2017-10-06
51257
외할머니의 귀향
여고생 0 0 256 2017-10-06
51256
산장의 낙서
여고생 0 0 259 2017-10-06
51255
돈까스집
여고생 0 0 263 2017-10-06
51156
양아치의 최후 
Porte 0 0 195 2017-09-2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