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베스트 - 일반인이 만드는 최고의 자료들!
> 유머/공포/엽기/2ch > 공포/엽기
불쌍한 형제
작성자: 여고생
등록: 2017-10-06 01:35:43
추천: 0 비추천: 0 조회: 673

내가 어렸을 때 살고 있었던 있는 시골도시에서 있었던 일. 어떤 불행한 형제가 있었다.

 

그 형제의 집은 어머니가 식사같이, 귀찮은 일을 일체 하지 않았다. 근처의 모 슈퍼에서

 

불쌍히 여겨서 가게에서 팔다 남은 물건을 먹이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형제가 나쁜

 

마음을 품고선 폐점후의 가게 안에 숨어있다가 나오게 되었다. 홋카이도의 겨울은 추웠기에,

 

결국 형제는 머리가 이상해졌는지, 가게에 방화를한 모양이다. 경비원이 그것을 알아차렸을

 

당시에는, 이미 늦어버렸다. 형제보고 가게에서 나오라고 사람들은 마구 아우성쳤다.

 

그런데 형제는 이대로 나가기가 무섭웠던 것인지 가게의 안 쪽 깊숙히 도망쳐 들어갔다.

 

두사람이 불에 타죽은 시체가 되어서 발견 된 것은 다음날 이라고한다. 곧 주변에서 형제의

 

영혼을 보았다는 소문이 들려왔다. 목격 증언에 의하면 두 사람 모두 지독한 화상을 입어서 

 

누가 형이고 남동생인지 명확히 알 수 없었고, 도깨비 2명이 손을 맞잡고 걸어 간다던가 …

 

덧붙이자면 불에 타버린 슈퍼는, 곧 재건되었고, 약 10년정도가 흘렀다. 지금도 심야에 경비원이

 

순찰을 돌고 있으면, 어디선가 목소리가 들려온다고 한다. 「뜨거워요 ― 뜨거워요 ―」


전체: 4,026
번호 제목 등록자 추천 비추천 조회 등록일
58257
따라하지 마시오
여고생 0 0 676 2018-04-26
58255
길로틴의 위력
여고생 0 0 636 2018-04-26
57918
도로위의 무법자
여고생 0 0 664 2018-04-17
57917
과실 100:0 사고
여고생 0 0 648 2018-04-17
57810
부인 잔소리에 화난 남편 
kangchul100 0 0 672 2018-04-13
56964
에어백의 위력
여고생 0 0 841 2018-03-20
56667
영구제명감 반칙
여고생 1 0 939 2018-03-14
56661
낙법甲
여고생 0 0 889 2018-03-14
56556
카톡 집착남 
해출군 0 0 857 2018-03-13
56253
뜻밖의 환승 
평생 2 0 988 2018-03-09
56150
이유나 좀 알자
여고생 1 0 889 2018-03-07
56018
횡단보도 사고
여고생 0 0 907 2018-03-06
55926
운전 개같이 하네
통배권니배때려 0 0 294 2018-03-04
55808
인생운 다쓴 아이
여고생 0 0 924 2018-03-02
55806
스케일이 남다른 불곰나라 운전시비
여고생 0 0 904 2018-03-02
55793
간큰 할배
여고생 0 0 994 2018-03-01
55778
헬멧의 중요성
여고생 0 0 911 2018-02-28
55358
거여동 여고동창 밀실 살인 사건
여고생 1 0 1,212 2018-02-18
55083
바다수영중 개 쫄리는 상황
여고생 1 0 1,232 2018-02-08
54902
경찰 때리면 이러케 돼여 
평생 1 0 1,155 2018-02-06
1  2  3  4  5  6  7  8  9  10